후쿠오카 호텔 “고객은 COVID-19 지불해야”

후쿠오카 호텔 “고객은 COVID-19 지불해야”
후쿠오카현은 1월 13일부터 3월 1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긴급사태 선언을 유지했다. (아사히 신문 파일 사진)
후쿠오카의 한 호텔이 나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보이면 청소비를 청구하겠다고 알려 숙박업계에 법적 소란을 일으켰다.

후쿠오카

토토사이트 법률 전문가들은 호텔이 이러한 요구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하지만 업계에서는 관련 법률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특정 손실을 어떻게 만회할 수 있는지에 대한 현재의 과제를 다루지 않는다고 주장한다.more news

2월 초 후쿠오카시 히가시구의 직업학교는 학생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진 기숙사를 부분 폐쇄했다.

기숙사에 있던 다른 5명의 학생은 2월 21일과 22일에 예정된 국가고시를 대비해 인근 호텔에 묵기로 했다.

후쿠오카

보건소는 학생들에게 중합효소연쇄반응(PCR) 검사나 자가 격리가 필요 없다고 말했다.

호텔에 체크인한 지 며칠 후 그들은 체류를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당시 학생들은 호텔 직원에게 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호텔은 요구 사항을 전달했습니다.

호텔 측은 학생들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으로 판명되면 청소비로 10만엔(910달러)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손님들이 예약을 취소하게 된다면 저희도 손실을 만회하도록 요청할 것입니다.”

5명의 학생은 호텔을 떠나 친구와 다른 장소에 머물면서 공부를 계속했습니다.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일부 학생들은 충격을 받아 울며 호텔의 요구에 대해 학교에 상담했다.

한 관계자는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과 밀접하게 접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학생들이 바이러스를 퍼뜨릴 위험이 낮으면서도 청소비를 내라고 하는 것은 차별적 대응 아닌가요?”

5명의 학생은 COVID-19 증상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호텔 측은 “숙소를 거부한 적이 없다”며 학교측의 차별 주장을 반박했다.

호텔은 또한 5명의 학생에 대한 대응이 학교에서 감염의 영향을 처리한 이전 경험을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습니다.

2020년, 직업학교는 학생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기숙사를 폐쇄했습니다. 다른 기숙사 거주자는 호텔에 예약했고 그곳에서 바이러스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호텔 직원은 학생의 감염 경로와 호텔 투숙객이 첫 번째 COVID-19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했는지 여부를 알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학생이 방 소독 비용을 지불했습니다.

호텔을 운영하는 회사 측은 지난해 사건에 대해 “다른 투숙객들에게 불편과 걱정을 끼쳤다”고 말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사건을 통해 알게 된 사실을 바탕으로 손님들이 협조를 전제로 최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호텔 사업법에 따라 호텔은 숙박 예정자가 전염병에 걸린 것이 분명한 경우 등 특정 상황을 제외하고 숙박을 거부할 수 없습니다.

보건부는 호텔이 숙박을 거부하는 이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언급할 수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