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문과 소멸’ 시대…학문 쏠림의 끝

90년대 초반만 해도 경제, 경영학과 같은 상경 계열은 상대적으로 취업 걱정이 작았습니다. 일부 은행은 신입행원 모집 때 상경 계열 위주로만 지원을 받을 만큼 나름 배타적인 고용 시장도 존재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