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화 않으면 총투쟁!”…삼성전자, ‘창사 첫 파업’ 고비

임금 협상 결렬로 사측과 갈등을 빚고 있는 삼성전자 노조가 최고 경영진이 직접 대화에 나서라고 주장했습니다. 삼성전자에 있는 4개 노조가 꾸린 공동교섭단은 사측의 불성실한 태도로 임금 협상이 결렬됐다며,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최고 경영진이 직접 노조 대표와 논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