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 플라스틱 ‘둥둥’…’친환경 부표’로 바꿔나가야

김이나 굴 양식장에서 많이 쓰는 스티로폼 부표는 시간이 지나면 부서지면서 미세 플라스틱으로 분해돼 바다에 떠돕니다. 문제는 이 미세 플라스틱 조각들이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고, 또 사람에게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겁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