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에게 동독은 천국이었다.

그들에게 동독은 천국이었다.
베를린 장벽은 25년 전에 무너졌을지 모르지만 동독에 대한 향수는 1980년대 내전 중에 공산주의 국가로 피난한 수천 명의 캄보디아인들의 마음 속에 살아 있습니다.

그들에게

토토 구인 서베를린 철의 장막 건너편에서 자란 메타 하우스의 이사 니코 메스터하름은 “그들에게 독일 민주 공화국(GDR)은 일종의 낙원이었다”고

말했다. 메타 하우스는 토요일부터 사진을 전시할 예정이다. 한때 동독을 고향이라고 불렀던 4,000명의 캄보디아 학생과 노동자들에 의해 왕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앙코르에서 멀리 떨어진 곳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사진에는 퍼레이드, 재킷을 입은 캄보디아인, 눈 속에서 춤추는 청년, 레닌의 초상화 옆에서 춤추는 모습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전시회에 참여한 가오은 카니카(45)는 1985년 자동차 역학을 공부하기 위해 포츠담에 갔을 때 16세였다.

“아버지가 오펠 자동차를 소유하셨기 때문에 독일에 가서 자동차 역학을 배우고 싶었습니다.”라고 오펠은 서독이었지만 Kannika는 말했습니다.

1979년 베트남이 크메르 루즈를 타도하면서 폴 포트의 울트라 마오주의가 소비에트에서 영감을 받은 마르크스주의 레닌주의로 대체된 후

Kannika의 유학 옵션은 소비에트 연방, 쿠바 및 동독으로 제한되었습니다. more news

Kannika는 “그 당시 캄보디아에는 공산주의가 있었기 때문에 그들이 가야 할 논리적인 장소였습니다. 소련은 혹독한 겨울 때문에 캄보디아인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 없는 여행지였다고 그는 말했다.

그들에게

Kannika는 직업 학교에서 훈련을받는 동안 다른 캄보디아 학생들과 함께 포츠담 기숙사에서 3 년을 보냈습니다. 그는 언어와 문화에 빠르게

적응했고 가족 크리스마스 만찬과 동베를린 나이트클럽에 초대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국외 추방자들은 캄보디아인들이 독일식 방식에 적응하는 것을 도우면서도 그들의 움직임을 계속 주시하기 위해 그곳에 있었다고 Mesterharm이 말했습니다.

Kannika는 도착 후 6개월 동안 언어 교육을 받았지만 실제로 언어를 배운 것은 새로운 친구들을 통해서였다고 말했습니다.

마음으로 [독일어]를 배웠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감독한 동독 관리는 동독의 전직 직업 훈련 비서인 Walter Rudeck이었습니다. 아시아 전역에서 유사한 프로그램을 담당한 Rudeck은

캄보디아인들이 독일에서 가장 잘 살아났다고 말했습니다.

루덱은 “함께 일했던 캄보디아 사람들은 나를 ‘아빠’라고 불렀다. 그들은 또한 동독 인구와 접촉하는 데 매우 개방적이었습니다. 베트남인과 라오스

인은 서로를 더 많이 고집하는 것과는 매우 다릅니다.”

Rudeck은 1980년 처음 캄보디아를 방문했을 때 개인적으로 캄보디아를 돕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Rudeck은 동독과 외교 관계가 없었던 크메르 루즈의 여파로 엉망이 된 프놈펜과 함께 도시가 제2차 캄보디아의 어린 시절 추억을 되살렸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대전.

1945년 영국과 미국의 폭격에서 살아남은 80세 노인은 “전후 독일이 폐허였을 때 생각했다”고 말했다.